<이혼법정>외도·폭행 아내 이혼訴 패소판결 > 이혼법정

본문 바로가기


이혼법정

이혼법정

이혼법정

<이혼법정>외도·폭행 아내 이혼訴 패소판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0-12-18 18:03 조회1,555회

본문

■  외도·폭행 아내 이혼訴 패소판결  

\"뻔뻔함도 유분수\"

외도와 폭력을 일삼은 아내가 “가정으로 돌아오라”는 남편의 권유를 뿌리치고 이혼소송을 냈지만 아버지를 위해 법정 증언에 나선 자녀들 때문에 패소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이강원 부장판사)는 9일 A(52촵여)씨가 남편 B(54)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재산분할 소송에서 “혼인의 파탄은 가사촵양육을 등한시하며 폭언과 폭행을 행사한 A씨에게 있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B씨는 호텔 조리사로 일하다 1976년 부인과 식당을 차린 뒤 강남에 아파트를 마련할 만큼 성공했다. 그러나 B씨가 자녀 도시락을 손수 준비할 만큼 가정적이었던데 반해 A씨는 식당에서도 화투놀이로 소일하고 수시로 남편과 자녀들을 무시하며 폭언을 서슴지 않았다.

더구나 A씨는 99년부터 다른 남자를 만나 외박을 하고 심지어 집에까지 끌어들여 가정 파탄을 부르기 시작했다. 내연남의 사업을 위해 식당 수입까지 독차지하며 돈을 쓰다 거액의 빚까지 졌다.

결국 남편 B씨가 잠시 식당 문을 닫으려 하자 A씨는 B씨에게 욕설을 하고 전화기로 때리는 등 폭행을 했고, 급기야 “남편이 외도를 하고 폭행했다”며 오히려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자녀들까지 법정에 나와 A씨가 다른 남자를 집에 끌어들인 점, A씨가 먼저 막대기 등으로 남편을 괴롭혀 폭행을 유도한 점 등을 증언하면서 A씨의 억지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 이혼전화. com / 이혼전화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TEL : 02-2652-0458   FAX : 02-2652-0457   E-mail : e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ehonline.co.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